일상 이야기
RSS Feed
https://life.qustory.com/rss.xml

"위안받는 각자만의 한강이 있어야한다."

2017.08.20

메인이미지

오래 전에 배우 하정우님이 힐링캠프에 나와서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어요.

"위안받는 각자만의 한강이 있어야 한다."

종로에서 뺨 맞고 한강에서 화풀이할 수 있는, 그러니까 내 모든 고통, 슬픔, 분노, 우울함, 하소연들을 들어주는 한강같은 존재가 각자에게 필요하다는 것이죠.

하정우님에게 처음에는 그것이 달리기였고, 이후에는 그림이었다고 해요.
그것을 할때 치유를 받고 에너지를 얻는다고 합니다.

하정우님처럼 우리에게도 각자의 한강이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.
없다면 아직 찾지 못 했을 뿐일거라고 생각해요.

"네게 그런 한강이 있느냐?" 라는 질문에 저한테 온다면, 저도 사실 자신있게 "이거다"라고 말할 수 있는 건 없어요.

그래서 한 군데씩 가보고 기록해보려고 합니다.
내가 했을 때 행복을 느끼는 것이 무엇인가에 대해.

이 강은 어떤지. 내게 좋았는지. 당신에게도 추천할만 한지.
그래서 여기가 내 한강이라 말할 수 있을지.

글쓴이쿠스, Qus
직업은 소프트웨어 개발자.
기술로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시빅해킹(Civic Hacking)에 관심이 많고,
이것저것 생각나는 것들을 글로 정리하는 것을 좋아합니다.